태그 : nikond500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성산일출봉과 섭지코지와 유채꽃.

바람 강하고 다리 아프고, 우도에서 나와 도는데 가장 멍 때렸던 장소들이다. 섭지코지에 있던 수녀원인가, 성당인가는 태풍에 건물이 무너졌다고 들었는데 이상한 과자집이 들어왔다. 아이고 올 의미가 없네, 싶고. 유채꽃밭은 유료인 곳도 많고 무료인 곳도 많고, 시즌이니만큼 여기저기 피었는데 가본 중 이곳이 제일 넓고 아름다웠다. 무료이기도 하고, 사람들이 ...

우도 서빈백사해변.

날도 좋고 색이 깨끗해서 더 좋았던 우도의 서빈백사해변.홍조단괴가 밀려와 쌓여 팝콘처럼 보여서 팝콘해변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서 가지고 나갈 수는 없다고.우도에 왔으니 우도 땅콩 아이스크림을 먹는다. 오른쪽은 한라봉 아이스크림. 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d

우도 검멀레해변.

이튿날에는 우도에 갔다. 우도의 유명한 스팟을 도는 셔틀버스가 있어서 오천 원을 주고 이용했다. 렌트카를 가져올 생각이었는데, 성산항 근처에 가스충전소가 있겠거니 충전하지 않고 왔다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고... 우도를 달리다 끌려나올 것 같아서 그냥 항구에 놓은 채 사람 요금만 지불하고 배를 탔다. 우도에도 주유소는 있지만 LPG충전소...

중문단지의 해 질 녘 하늘.

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d

구름을 얹은.

해가 슬슬 지기 시작하던 때. 날이 완전히 개었고, 중문 쪽으로 달리다 구름을 얹은 산의 모습을 보았다.덩그러니 놓인 자동차가 잘 어울리는 풍경이었다.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d

삼거리 식당.

저번 여행 때도 왔고, 이번에도 첫날 저녁으로 가볍게(?) 먹으러 온 삼거리 식당. 체크인 하러 가야 하는데 멀리 돌기 귀찮기도 했고, 오랜만이니까 또 먹고 싶기도 했고 여러 이유가 잘 맞아서 왔다. 평범한 외관의 기사식당인데 갈치조림이나 찌개류가 맛있다. 낮에도 고기를 먹었지만, 며칠 전에 갈치조림을 먹었으므로(...) 나와 동생은 역시 제주...

찻잔을 고르는 홍차가게.

는 마노르블랑. 엄마가 가고 싶다고 해서 안개를 뚫고 굽이굽이 찾아왔다.예전에는 펜션도 겸했다는데 지금은 하지 않는다고.들어가면 우와 소리가 나올 정도로 엄청난 양의 찻잔과 앤틱 수집품, 귀족풍의 테이블이 반긴다.벽면뿐만 아니라 테이블에도 줄줄이 놓인 유럽 찻잔들. 부럽습니다.엄마의 셀프네일. 네일은 뭔가를 잡고 찍어야 예쁘게 찍힌다면서요(.....

첫 끼는 고기국수.

렌트카를 빌리고 나서 바로 아점을 먹으러 갔다. '올래국수'라는 집이었는데 듣기로 몇 개의 지점이 있는 듯. 메뉴는 오직 고기국수만, 칠천 원에 판다. 제주도산 돼지고기와 돼지사골을 사용해서 만든다고 한다. 제주도산을 사용하는 것이 육지의 것보다는 유통도 단가도 장점이 있으니 당연한 이야기일까. 어쨌...

제주도의 선물가게.

는 꽤 있지만 내가 간 곳은 판포리에 있는 디자인에이비.이 예쁜 건물이 보고 싶기도 했고.이렇게 안과 바깥의 조화가 아름다운 모습을 보고 싶기도 했다.외벽을 따라 놓인 식물과 장난감까지도 귀여웠다. 비가 와서 더 말끔한 느낌.그리고 인스타에서 본 신상을 포함해 몇 가지 산다.금색 볼펜은 동생에게 준 선물.아기자기한 문구라고 해야 하나,...

에어크래프트.

이호테우 근처에서는 굉음과 함께 이륙하는 비행기를 볼 수 있다.다음 생을 살아야 한다면 파일럿을 하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이 있다.그러니 건강한 신체와 이공계 전문 머리를 갖고 태어나길. 음?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d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