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canon800d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우도 검멀레해변.

이튿날에는 우도에 갔다. 우도의 유명한 스팟을 도는 셔틀버스가 있어서 오천 원을 주고 이용했다. 렌트카를 가져올 생각이었는데, 성산항 근처에 가스충전소가 있겠거니 충전하지 않고 왔다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고... 우도를 달리다 끌려나올 것 같아서 그냥 항구에 놓은 채 사람 요금만 지불하고 배를 탔다. 우도에도 주유소는 있지만 LPG충전소...

중문단지의 해 질 녘 하늘.

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d

팔선녀다리.

지난 여행 때는 여미지 식물원을 구경하다 멀리서 보았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중문을 달리다 또 멀리서 본다.그래서 여기는, 건널 수 있는 곳인가.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

삼거리 식당.

저번 여행 때도 왔고, 이번에도 첫날 저녁으로 가볍게(?) 먹으러 온 삼거리 식당. 체크인 하러 가야 하는데 멀리 돌기 귀찮기도 했고, 오랜만이니까 또 먹고 싶기도 했고 여러 이유가 잘 맞아서 왔다. 평범한 외관의 기사식당인데 갈치조림이나 찌개류가 맛있다. 낮에도 고기를 먹었지만, 며칠 전에 갈치조림을 먹었으므로(...) 나와 동생은 역시 제주...

장미 아니야.

마노르블랑에서 막 나오는데 동생이 "누나 저기 백장미 같은 게 있어." 해서 차를 세우고 내렸더니...응 아니야. 다육이야. 그렇지만 예쁘다. 빗방울이 몽글몽글.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d

찻잔을 고르는 홍차가게.

는 마노르블랑. 엄마가 가고 싶다고 해서 안개를 뚫고 굽이굽이 찾아왔다.예전에는 펜션도 겸했다는데 지금은 하지 않는다고.들어가면 우와 소리가 나올 정도로 엄청난 양의 찻잔과 앤틱 수집품, 귀족풍의 테이블이 반긴다.벽면뿐만 아니라 테이블에도 줄줄이 놓인 유럽 찻잔들. 부럽습니다.엄마의 셀프네일. 네일은 뭔가를 잡고 찍어야 예쁘게 찍힌다면서요(.....

첫 끼는 고기국수.

렌트카를 빌리고 나서 바로 아점을 먹으러 갔다. '올래국수'라는 집이었는데 듣기로 몇 개의 지점이 있는 듯. 메뉴는 오직 고기국수만, 칠천 원에 판다. 제주도산 돼지고기와 돼지사골을 사용해서 만든다고 한다. 제주도산을 사용하는 것이 육지의 것보다는 유통도 단가도 장점이 있으니 당연한 이야기일까. 어쨌...

제주도의 선물가게.

는 꽤 있지만 내가 간 곳은 판포리에 있는 디자인에이비.이 예쁜 건물이 보고 싶기도 했고.이렇게 안과 바깥의 조화가 아름다운 모습을 보고 싶기도 했다.외벽을 따라 놓인 식물과 장난감까지도 귀여웠다. 비가 와서 더 말끔한 느낌.그리고 인스타에서 본 신상을 포함해 몇 가지 산다.금색 볼펜은 동생에게 준 선물.아기자기한 문구라고 해야 하나,...

말과 말.

이호테우의 말 등대는 늘 짓궂은 날씨 속에서 보는 듯하다. 맑은 날씨였다면 감흥이 좀 남달랐을까.이호테우에서 나오는 도중에 만난 말들. 비가 쏟아지든 말든 천천히 꼬리를 흔들며 제 할일을 한다.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d

제주도에 갔다.

항공사 홈페이지를 들락날락하며, 진에어보다 저렴한 아시아나 티켓을 구하고, 그렇게 아침 비행기를 타고 또 제주도에 갔다. 첫날 오전에는 비가 왔는데 밖을 나다니는 동안엔 거의 그쳐서, 빗방울 사이로 구경해보겠다고 캐리어에 편의점 투명우산을 쟁여갖고 내려왔으나 별로 펴지도 못한 채 찰박찰박 걸어다녔다.오랜만에 간 제주공...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