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거리 식당. : 봄날의 제주 드라이브.






저번 여행 때도 왔고, 이번에도 첫날 저녁으로 가볍게(?) 먹으러 온 삼거리 식당. 체크인 하러 가야 하는데 멀리 돌기 귀찮기도 했고, 오랜만이니까 또 먹고 싶기도 했고 여러 이유가 잘 맞아서 왔다. 평범한 외관의 기사식당인데 갈치조림이나 찌개류가 맛있다. 낮에도 고기를 먹었지만, 며칠 전에 갈치조림을 먹었으므로(...) 나와 동생은 역시 제주산 돼지고기가 들어간 김치찌개를 주문했다. 고기는 언제 먹어도 좋다.
사장 아저씨가 가꾸는 분재와 꽃화분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정말 평범하고 조용하고, 그야말로 작은 삼거리에 있어서 지나치기도 쉽지만 맛이 괜찮은 집. 중문단지 근처에 있어서 중문에 숙소 잡은 사람들은 들르기 어렵지 않다.










Copyright 2017. 레몬밤 all rights reserved

덧글

댓글 입력 영역